소송상의 신축성

독일에서 민사소송은 거의 전부 독일의 민사 소송법(„ZPO“)와 법원조직법(„GVG“)의 법적 규율을 따르고 있는데, 이는 포괄적이며 판단의 재량권이 많이 주어지지 않는다.

독일에서 중재 판결 절차는 민사소송법 제1025 조 및 그 이하 조문에 규정되어 있고 또한 적법한 제도상의 규정 또는 각 목적을 위한 규정들에 따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재 판결 절차가 유동적인 이유는 대부분의 제도상의 규정 및/혹은 각 목적을 위한 규정들은 포괄적이지 않고 의무적이지도 않기 때문이다. 이는 당사자들에게 절차에 대해 스스로 결정, 조직, 구성 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예를 들어 당사자들은 중재 판정관, 장소, 절차 및 언어의 결정 그리고 증거 조사 및 청취에 대한 내용과 구성에 직접 관여하여 결정할 수 있다. 당사자들이 폐지할 수 없는 유일하며 불가피한 규정은 공정하고 동등한 대우, 또는 정당한 청취와 합법적인 법률조력을 받을 권한을 보장하는 규정이다,민사소송법 1042조.

중재 절차, 조정 절차와 중재 재판관의 판정은 소송상의 신축성을 최대한 제공한다. 모든 소송 절차의 내용과 구성을 확정하고 책임질 수 있는 권한이 당사자들에게만 주어진다. 어느 한 기관에게 소송 절차가 위탁된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제공된 제도상의 규정들은 포괄적이지도 구속적이지도 않고, 당사자들과 중재자/조정자/전문가에게 소송 절차를 조직하고 주재할 수 있도록 허용되어 있다.